톱네비

로고

 

타이틀^^

HOME > NEWS > 심층취재

국내 최초 생산-공급 원스톱 수소충전소 오픈

서울시, 오는 19일 상암수소스테이션 본격 가동…제이엔케이히터(주) 수소추출기 공급 등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0-10-16 18:06:38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상암수소스테이션 전경<출처: 서울시> 

 

국내 최초의 친환경 수소를 자체 생산‧공급하는 수소차 충전소 상암수소스테이션이 오는 19일 본격 가동한다. 시민 누구나 올 연말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시는 16일 시민 불편을 해소하고 충전인프라 확대를 위해 상암수소스테이션의 충전 능력을 업그레이드하는 성능개선공사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성능개선공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진행됐으면 올 10월 공사와 시험운전을 마쳤다. 

상암수소스테이션은 연구목적으로 월드컵경기장 인근에 지난 2011년 설치됐다. 2018년 수소차 상용화에 따라 시민들에게 무료로 개방됐지만, 수소 생산량 한계, 충전압력 부족 등으로 충전소 이용에 불편이 있었다. 이에 시는 상암수소스테이션 설립 당시 연구개발 중이던 수소차에 맞춰 충전압력을 350bar로 설계하고, 구조적인 여건을 고려해 평일에만 운영했었다. 

그러나 이번 성능개선을 통해 1일 수소 생산량은 2배 이상(75kg→160kg)으로 늘어나 하루에 충전 가능한 대수가 3배(10여대→30여대)로 확대됐다. 충전압력도 350bar에서 700bar(수소차 넥쏘, 700bar)로 두 배 커졌다. 기존엔 한 번 충전으로 절반만 충전됐다면, 이제는 완전 충전이 가능해졌다. 1회 충전으로 운행 가능한 거리가 약 2.3배(300km→최대 609km)로 늘어났다. 서울에서 대구까지 왕복할 수 있는 거리다(제2중부~중부내륙~경부고속도로 기준 서울~대구 편도 약 287km).

상암수소스테이션은 국산 기술로 개발된 수소추출기를 통해 수소생산과 충전을 한 번에 할 수 있는 ‘온사이트형’ 충전소다. 수소를 직접 생산하기 때문에 먼 거리에 있는 수소생산지에서 수소를 가져오지 않아도 되는 만큼 운송비가 절감되고, 공급의 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수소추출기는 제이엔케이히터(주)가 공급했다. 또한, 공사 전 매립지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CH4)에서 수소를 분리‧생산하는 방식이었다면, 이제는 도시가스에서 수소를 분리하는 방식까지 추가돼 상업용 최초로 두 가지 공급방식을 동시에 가동하게 됐다. 특히, 매립지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를 활용하는 방식은 도시가스만 사용하는 다른 개질식 수소충전소보다 친환경적이다. 향후 친환경 수소충전소를 선도하는데 중심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상암수소스테이션 운영은 에너지 전문기관인 서울에너지공사가 맡는다. 근무인력을 확충해 주말에도 운영하고, 충전 가능 시간도 8시~22시(기존 평일 9시~18시)로 확대해 수소차 이용자들의 충전소 이용 불편을 해소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시는 많은 시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1회 수소 충전 용량도 4kg으로 정해(1회 최대 6kg) 1일 충전량을 40대로 확대했다. 운영 방식은 예약제다. 이용을 원하는 시민은 애플리케이션(SangAm H2)이나 홈페이지(www.상암수소충전소.com)를 통해 예약하면 된다. 내년부터는 유료로 전환된다. 

상암수소스테이션은 2011년 운영 개시 이래 사고가 발생한 적이 없는 수소충전소로, 시는 자치구(마포구),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협조해 월 1회 이상 안전진단을 실시하는 등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2011년부터 마포구,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연 4회 이상 실시하고 있는 합동점검 결과, 현재까지 위반사항 없이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다.

한편, 시는 상암수소스테이션 성능개선‧재운영과 더불어 오는 20일부터 저공해차 구매보조금 지원시스템(www.ev.or.kr)을 통해 제2차 수소차 보조금 신청을 받는다. 

시는 올해 교통 분야 대기질 개선을 위해 친환경 수소차량 1237대 보급을 목표로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전기차와 더불어 친환경차 대중화를 통해 서울 도심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는 취지다. 수소차는 내연기관차와 달리 엔진이 없어 대기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을 뿐 아니라, 공기 정화 기능이 있어 공기 중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그동안 시의 전기·수소차 보급 확대와 시민들의 높은 관심으로 수요가 증가하면서 2020년 9월 말 기준 누적 등록된 전기·수소차는 2019년 대비 각각 47.9, 97.8% 급증했다. 반면 경유차(0.7%), LPG차(0.4%)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자동차 등록현황<출처: 국토부 통계누리>

조완석 서울시 기후변화대응과장은 “서울시 수소차 보급은 대기오염물질 배출 없는 친환경 자동차를 통해 그린뉴딜을 추진하고, 시민이 건강한 도시 구현, 기후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정책”이라며 “서울시의 이번 상암수소스테이션 성능 개선 공사 완료로 충전 인프라가 확충됐다. 1일 충전 가능 대수, 1회 충전 가능 용량이 대폭 확대돼 시민들이 수소차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친환경 수소차 보급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관련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