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네비

로고

 

도시계획

HOME > NEWS > 공공디자인

경북도, 도시경관 개선사업에 93억원 투자

공공디자인 및 옥외광고물 시범사업 16개 지구

이종규 기자   |   등록일 : 2014-06-18 18:27:15    최종수정 : 2014-06-18 18:27:53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urban114/public_html/new/header.php:119) in /home/urban114/public_html/bbs/inc/db_config.php on line 30

좋아요버튼1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포항시 해병로 관문경관 개선사업/자료=경상북도]


경상북도가 낡고 불안전한 벽면이나 시설물 등에 공공디자인을 입혀 아름답고 품격 있는 도시로 가꾸는 도시경관개선 사업을 실시한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도는 '공공디자인 시범사업'과 '옥외광고물 시범거리 조성사업' 등 2개 사업으로 구분해 2009년부터 지금까지 49개 지구 511억원을 투자했으며, 2014년에는 총 16개 지구에 93억원을 투자해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추진사업은 지난해 11월 도내 전 시·군의 공모를 통해 사업지구를 확정했고, 6월 17일과 19일에 각각 공공디자인 전문위원회와 옥외광고물관리 및 디자인 심의위원회에서 디자인(안)을 최종 결정해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공공디자인 시범사업은 지역적 특색을 표현하는 테마·특화거리 조성과 안전하고 쾌적한 통행환경 조성을 중점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며, 주요사업으로는 △포항시 ‘해병로 관문경관 개선사업’ △영천시 ‘지하 보·차도 디자인 개선사업’ △상주시 ‘상주읍성 문화거리 조성사업’ △경산시 ‘남매로 가로경관 개선사업’ 등이다. 옥외광고물 시범거리 조성사업은 관광지나 시가지내 상가간판 등을 도시경관과 조화롭게 디자인해 에너지절약형 LED 간판으로 교체하고, 노후·불량간판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옥외광고물 시범거리 주요사업으로는 △김천시 직지사 한식당가 △구미시 금오시장 도로변 △상주시 서성로 소주골목 △문경시 중앙로 △경산시 원효로 △군위군 부계면 대율리~남산리 △칠곡군 미군기지 후문 도로변 △영덕군 영해면 시가지 △봉화군 에너지 절약형 간판개선 △울진군 울진읍 시가지 등이다. 김시일 도 건축디자인과장은 “앞으로도 도민들의 만족도가 높은 도시경관 개선사업을 적극 발굴해 도 시범사업으로 지속 추진하고 안전행정부, 국토교통부 등 중앙부처의 각종 공공디자인관련 공모사업 등도 적극 유치 아름답고 품격 있는 경상북도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좋아요버튼1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자작나무 배너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