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네비

로고

 

도시미래신문

도시계획

HOME > NEWS > 도시계획

고양시, 중부대 주변 지구단위계획 수립

주거·문화·교육 및 자연환경 어우러진 주택 입지 기대

박슬기 기자   |   등록일 : 2017-12-13 15:53:18    최종수정 : 2017-12-13 17:00:40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중부대학교 고양캠퍼스 주변 지구단위계획 토지이용계획도/자료=고양시]


 

경기도 고양시가 덕양구 대자동에 위치한 중부대학교 인근 무질서하게 형성된 대학촌 형성에 따른 난개발을 막고자 지구단위계획 수립 정비방안을 마련했다.

 

13일 고양시에 따르면 주민들은 그간 2차례에 걸친 설명회에서 자연녹지지역에서 제1종일반주거지역으로의 종 상향을 위한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요청한 바 있다. 시는 이를 수렴해 지난 2015년 3월 용역에 착수, 이달 초 용역을 마무리 지었다.

 

해당 지구단위계획 부지는 13만4150㎡로 주거용지는 57.1%, 기반시설부지는 25.3%다. 가구계획은 제1종 일반주거지역에서 허용하는 공동주택(다세대, 연립) 7세대, 다가구 9가구며 건축높이는 4층으로 계획됐다. 또한 도로, 공원, 녹지 등의 기반시설은 주민 편의를 위해 적절한 위치에 입지시켰다.

 

시는 기반시설 설치비용을 최소화하고 예산 절감을 위해 기존 국·공유지를 최대한 활용, 시 재정부담 가중을 크게 줄이는 데 역점을 뒀다.

 

시 관계자는 “지구단위계획 목표 실현을 위한 완화 항목을 규정해 이를 준수 시 인센티브 부여하는 계획안을 수립했다”며 “공공시설, 기반시설에 포함되는 부지에 대해서도 토지소유자가 부지를 제공할 경우 상한 용적률(180%)을 적용하는 기준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고양시는 앞으로 중부대 주변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토대로 주민편의와 삶의 질적 향상 도모를 위한 기반시설 계획 시 조기에 설치할 수 있도록 최대한 국·공유지를 활용할 예정이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