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네비

로고

 

도시계획

HOME > NEWS > 도시계획

2년 이상 공사 중단 건축물 정비

경기도 내 42개 장기방치건축물 정비계획 마련

이환희 기자   |   등록일 : 2018-04-17 08:54:32    최종수정 : 2018-04-17 10:14:48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urban114/public_html/new/header.php:119) in /home/urban114/public_html/bbs/inc/db_config.php on line 30

좋아요버튼1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안양시에 위치한 장기방치건축물모습/자료=경기도청]

 

2년 이상 공사가 중단된 채 장기간 방치되고 있는 경기도내 건축물에 대한 정비계획이 올 9월 시행될 예정인 가운데 정비계획 최종확정을 위한 관계자 설명회가 진행됐다.

 

경기도는 17일 경기연구원 다산홀에서 경기 남부권역 10개 시·군에 위치한 27개소 장기방치건축물의 건축주와 토지주, 이해관계자, 관할 시·군 담당자를 대상으로 정비계획 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현재 도내 20개 시·군 모두 42개의 장기방치건축물이 있다. 도는 이들 건축물에 대한 정비방법 결정을 위해 지난해 1월부터 해당 시·군, 건축주 등과 대면조사 등 실태조사를 실시해 건축물 별 사업성 분석, 정비기준, 정비방법 등을 담은 정비계획안을 마련했다.

 

도는 42개소 중 16개소는 국가 등에서 추진하는 선도사업으로 공사를 재개하거나 건축주 등이 자력으로 공사를 재개할 수 있도록 적극지원 할 예정이다. 또 채권·채무는 없으나 사업성이 낮고 안전관리가 어려운 2개소는 자진철거를 유도하고, 채권·채무 관계가 복잡하고 공사재개가 어려운 나머지 24개소는 안전관리에 문제가 없도록 최대한의 안전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도는 설명회에서 나온 의견을 토대로 오는 9월 최종 정비계획을 마련, 시행에 나설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도시미관을 해치는 것은 물론 안전사고와 청소년 탈선의 원인이 되는 장기방치건축물을 효율적으로 정비해 주민 생활안전을 지켜나갈 계획”이라며 “설명회를 거친 후 오는 8월 도의회 의견 청취와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과하면 9월에는 정비계획을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2014년 시행된 공사중단 장기 방치 건축물 정비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3년 단위로 방치 건축물에 대한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좋아요버튼1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연관기사

자작나무 배너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