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네비

로고

 

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中企 해외진출 ‘교두보’ 해외건설 기술정보 확대

9개 거점국가, 1만1000여 건 정보 제공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8-04-30 16:30:09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OVICE) 개요/자료=국토교통부]

건설엔지니어링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 터키, 케냐 등 해외건설 기술정보가 대폭 확대된다.

30일 국토교통부는 해외건설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을 확대·개편해 9개 거점국가, 1만1000여 건의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은 중소·중견 건설엔지니어링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2014년부터 연구개발(R&D) 사업으로 추진 중인 정보제공 시스템으로 주로 대기업 중심의 건설공사 및 플랜트 수주 지원을 위한 공사 발주 정보, 건설시장 동향, 건설 통계 등의 정보를 제공해왔다.

해외진출 대상 국가의 법과 제도, 인허가, 입찰·계약, 설계, 사업 관리 등 기술정보 및 실제 사례를 누리집으로 제공하고 있다.

국토부는 그동안 정보제공 국가가 동남아시아 국가에 집중됐고, 정보량도 부족했지만 이번 확대·개편을 통해 정보제공 지역과 정보량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금까지는 동남아시아 중심의 6개 거점국가(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방글라데시, 미얀마, 페루) 약 6000여 건의 정보를 제공했으나 중동, 아프리카, 북미의 3개 거점국가(터키, 케냐, 미국)를 추가하고 약 5000여 건의 정보를 더 제공한다.

‘해외진출 가이드북‘을 제공하고 사업 관리 양식, 건설실무영어, 계약관리와 관련해 자주 하는 질문(FAQ) 등 실무자에게 유용한 자료를 대폭 보완했다.
 
또 사업 단계별(기획과 입찰, 계약, 사업수행 등)로 필요한 정보를 거점국가별로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했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등 국내외 유관기관 정보도 제공해 더욱 편리하게 정보를 검색할 수 있도록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확대·개편을 통해 해외정보 수집·활용이 취약한 중소·중견 건설엔지니어링 기업의 해외 건설시장 진출에 큰 도움이 예상된다”며 “올해 말까지 스리랑카 등 3개 거점국가를 추가하고, 업계 의견수렴 등을 통해 부족한 내용을 보완하는 등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연관기사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