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네비

로고

 

도시미래신문

도시계획

HOME > NEWS > 도시인프라

과거 잘못된 ‘지적경계’ 드론으로 바로잡다

대전시, 드론 활용 세천2 등 3개 지구 지적재조사사업 추진

유지혜 기자   |   등록일 : 2018-05-24 13:30:14    최종수정 : 2018-08-10 19:04:13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2018년 지적재조사 사업 신규사업 3개지구 위치도/자료=대전시]

 

대전시는 제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 분야인 드론을 활용해 동구 세천2지구 등 3개 지적재조사 사업지구를 대상으로 측량 위치 정확도 및 효율성 검증을 제고한다고 밝혔다.

 

25일 시에 따르면 2018년 신규 사업지구로서 세천2지구 등 3개 지구(474필지, 501천㎡)를 드론으로 촬영, 정사영상지도와 지적도를 중첩·비교하여 고해상도의 공간정보 데이터 자료를 얻는다. 오는 29일 열리는 지적재조사위원회에서 이를 사업지구 고시를 위한 심의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시는 앞으로 경계 결정을 위한 인접 소유자와의 협의자료 등에도 이를 활용하여 업무를 진행함에 있어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를 통해 드론 촬영 영상을 경계 조정과 결정에 활용하여 현지조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크게 감소시킬 것으로 시는 예상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무인항공(드론)측량시스템 구축을 통해 지적재조사 사업 등 공간정보 분야에 우선 활용하고 시정 업무 전반에 지속적으로 활용 분야를 확대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제4차 산업혁명시대에 부응하는 행정진행을 계획하고자 보유한 드론으로 지적 분야 운영을 통한 기술력 확보와 영상관리시스템 구축 및 전문 운영팀 신설로 각종 재난상황을 지원하고 전 부서 등에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등 업무를 지원할 계획이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