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네비

로고

 

도시미래신문

도시계획

HOME > NEWS > 시사터치

서울 관악노인복지관 앞 무단횡단 논란…서울시 ‘반박’

“노인복지관·재활용업체에 교육 요청·안전펜스 설치”

조미진 기자   |   등록일 : 2018-10-05 17:14:53    최종수정 : 2018-10-19 18:22:45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조미진 기자] 서울시가 관악노인복지관 앞 노인들의 무단횡단에 대한 언론보도에 대해 ‘사고 방지를 위한 노력을 충분히 기울였다’며 반박했다.

5일 서울신문은 ‘신림선 경전철 공사로 인해 관악노인복지관 앞 횡단보도가 200m나 우회하도록 이전되며 노인들의 위험한 무단횡단이 자주 발생한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서울신문은 “노인들은 복지관으로 가려면 5분가량 우회해야 하는 것이 힘들어 습관적으로 50m 직선거리를 무단횡단 하며,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보도했다.
 
공사 사업시행자인 남서울 경전철 관계자는 이 매체를 통해 “서울시와 서울경찰청으로부터 교통 심의와 영향평가를 받고 진행한 공사이며 무단횡단이 일어나는 것은 공사와 전혀 무관하며, 노인 본인 책임”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서울시는 해당 보도내용 일부에 즉각 반박했다. 시는 같은 날 반박자료를 내고 “관악노인복지관 앞 삼거리 횡단보도는 200m 우회가 아닌, 55m 떨어진 인접지역으로 임시 이전됐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도시미래>와의 통화에서 “기존 절차를 지켜 지난 2016년 서울지방경찰청 (당시) 교통관리과로부터 심의를 거쳐 (안전한 위치로 임시 이전설치)에 대한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무단횡단 예방은) 서울시 혼자 할 수 없고 유관 기관, 시설물 관리 주체 등과 협업을 해야 할 상항”이라며 “지난 7월, 현장 시찰 중 안전사고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 사고 방지를 위해 복지관과 인근 재활용 업체에 이용자들을 상대로 안전 교육을 요청하는 문서를 시달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보행안전도우미 배치의 구체적 실행계획에 대해선 “오늘 내부적으로 결정을 했고, 현장에 시달을 했다”면서 “이미 1.2m 펜스를 쳐 놓은 상태며, 보행자 위험인지를 위해 경고성 현수막을 잘 보이는 곳에 각 개소마다 설치 해놨다”고 설명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