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네비

로고

 

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서울주택수요 분산위해 ‘수도권교통망 확충’

국토부·서울·경기·LH 등 기관 합동회의 등 본격나서

조미진 기자   |   등록일 : 2018-10-11 15:29:20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11일 국토교통부는 “신도시 주거여건을 개선하고 서울지역 주택수요 분산을 유도할 계획”이라며 관계기관 합동 TF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자료=서울시 강남구]

 

[도시미래=조미진 기자] 국토부, 서울시, 경기도, LH 등이 서울지역 주택수요 집중의 해결을 위해 논의를 본격화했다.

 

11일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광역교통망을 대폭 확충해 신도시 주거여건을 개선하고 서울지역 주택수요 분산을 유도할 계획이라며 관계기관 합동 TF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회의는 이날 손병석 국토부 제1차관 주재로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LH, SH, 경기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 교통연구원이 참석했다.

관계기관들은 획기적 광역교통개선대책을 마련해 서울 주택수요 분산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2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추진현황 및 현안,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서 발표된 공공주택지구 관련 교통분야 현안점검, 향후 신규 공공주택지구 계획 시 광역철도, 도로, BRT 등 광역교통망과의 연계 및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실효성 강화 등을 논의했다.

 

논의를 바탕으로 이들은 진행 중인 2기 신도시를 차질 없이 추진하기위해 향후 사업관리를 강화하고, 기관 간 협조체계 강화, 허가 등 사업절차의 신속이행 지원, 사업지연 시 주민불편 최소화방안 마련 등을 통해 광역교통망의 원활한 구축에 적극 협조키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관계기관 TF 운영을 통해 현재 수도권 교통상황을 면밀히 평가, 광역철도(GTX ), 도로, BRT, M버스 등을 포함한 입체적인 수도권 광역교통개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연말 발표할 10만호 신규 공공주택지구는 지구별로 광역교통망 연계대책을 포함하고, ·소규모 개발사업의 교통대책 마련과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사후관리강화를 위해 관련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