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네비

로고

 

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정부선정 건설기술대상에 노명선, 류병화

각각 토목설계와 건설사업관리 부문에서 수상

조미진 기자   |   등록일 : 2018-11-04 22:42:40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조미진 기자] 국토교통부 건설기술대상에서 올해는 토목설계 노명선 유신 전무와 건설사업관리 분야 류병화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 사장이 선정됐다.     

4일 국토부에 따르면 토목설계 분야에서 대상을 수상한 노명선 전무는 네팔 바르디바스(Bardibas)〜이나루와(Inaruwa) 간 전기철도(139km) 구간을 성공적으로 설계, 건설기술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에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건설사업관리 분야 대상을 수상한 류병화 사장은 인천국제공항 3단계 제2여객터미널 건설공사에서 품질·안전·공정을 적기 관리하고, 고난이도 공법을 적용, 성공적 개항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설계 부문은 2018년 현재 준공 완료한 설계용역을, 건설사업관리 부문은 준공되거나 공정율 50%를 넘는 건설사업관리용역에 참여한 건설기술자를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수상자를 선정한다. 

이번 시상식은 오는 5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의 ‘건설기술관리의 날’ 행사에서 진행되며, 수상 내용은 우수 사례집으로 발간해 건설기술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국토부와 한국건설기술관리협회가 공동주최하는 건설기술대상은 건설산업발전에 기여한 건설엔지니어링 업계 종사자들의 자긍심을 고취하키고, 미래 발전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개최되고 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