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네비

로고

 

타이틀^^

HOME > NEWS > 심층취재

7년 표류 창동민자역사, 인수자 확정 놓고 ‘진땀’

계약자 총협의회 “사업 재개, HDC현대산업개발에 달려”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9-03-14 11:32:35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창동민자역사 현재 모습/자료=창동민자역사 계약자 총협의회]

창동민자역사, 20일 채권자 대상 관계인설명회 개최
총협의회 “HDC현대산업개발이 100% 공익채권 보전해준다면 인수 협조할 것”

창동민자역사 계약자 총협의회는 창동민자역사가 오는 20일 오전 10시 도봉구민회관에서 채권자들을 대상으로 관계인설명회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채무자 회사는 이 자리에서 지난 2년 간의 회생절차 진행상황과 성과, 향후 일정을 이해관계자들과 공유하고 채권자들도 자유롭게 의견 진술을 할 수 있는 발언권을 부여 받는다.

기존 계약자들의 채권이 법적으로 공익채권으로 인정받은 후 처음 마주하는 자리에서 인수자인 현대산업개발(HDC)과 채권자들 간의 합의가 어떻게 진행될지 관심이 쏠린다.

창동민자역사는 코레일(지분 31.25%)과 서초엔터프라이즈(지분 67.29%)등이 2001년 설립한 창동민자역사 개발 법인으로 노후한 창동역사를 현대화해 연면적 지하 2층, 지상 10층 규모의 복합쇼핑몰 조성을 목적으로 시작됐다.

지난 2004년 건축허가를 받은 후 2007년 효성을 시공사로 선정해 책임준공이행으로 공사를 시작, 1000명에 달하는 개인투자자들이 분양보증금 760억 원을 유치하며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창동민자역사 임직원의 배임·횡령 혐의가 불거지면서 흔들리기 시작했다.

협의회에 따르면 2010년 11월 공정률 27.6%(지상 5층 높이)인 상태에서 사업주관사 부도로 공사가 돌연 중단돼 현재 책임준공을 약속했던 시공사 효성이 유치권을 행사하고 있어 접근이 불가능한 상태다.

이에 계약자 1000여명은 계약자 총협의회(750명)의 단체를 만들어 코레일과 효성에 책임이 있다며 서울시와 도봉구청에 협조를 구해 공사재개 노력에 힘썼지만 특별한 성과 없이 7년을 표류했다.

이후 창동민자역사는 1000여명의 계약자들 중 다른 계약자들의 동의를 받지 않은 5명의 채권자들이 2017년 12월 회생 신청서를 단독으로 제출하면서 시작됐다. 계약자들은 채권자로 내몰렸고, 이에 항의했다.

서울회생법원은 2018년 7월 현대산업개발이 법원에 제출한 조건부 투자계약을 허가하고 아시아디벨로퍼-부국증권 컨소시엄, 제이에스 아이랜드, 도시표준 연구소 등과 4파전을 벌인 끝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현대산업개발은 선정 6개월여 만에 창동민자역사 인수를 확정했다.

인수가는 500억 원 수준으로 알려졌으며 입찰에 참여한 다른 컨소시엄 업체의 인수 제안 금액은 건설비용을 별도로 하고도 최하 800억 원에서 최고 1100억 원으로 알려졌다.

현대산업개발이 제시한 인수가 500억 원 수준은 공익채권으로 인정된 채권금액의 55% 정도 밖에 되지 않아 본 계약을 체결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협의회 측은 지적하고 있다.

협의회에 따르면 현재 창동민자역사의 분양 피해자(채권자)는 약 990명에 이르고 창동민자역사는 이들에 대해 약 900억 원의 채무를 지고 있다. 채무 대부분은 분양 계약에 따른 계약금이나 중도금이다.

협의회 측은 부제소합의서 작성과 창동역 일대의 대대적인 개발로 인한 공시지가 상승, 10년 기간의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협의회는 현대산업개발에서 100% 공익채권만 보전해준다면 지체보상금이나 기타 청구를 하지 않고 원활하게 협조하겠다는 입장이다.

[창동민자역사 조감도/자료=창동민자역사 계약자 총협의회]

한편, 민자역사 사업은 국유재산이자 공공인프라인 철도역을 개발해 낡은 상권을 살린다는 목적으로 1986년 시작됐다. 민간기업은 민자역사 건립비용을 부담하는 한편 한국철도시설공단에 사용요금(점용료)을 지불하는 대신 상가임대료를 받아 이익을 내고 30년 뒤 반환하는 구조다.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