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네비

로고

 

타이틀^^

HOME > NEWS > 시사터치

“고층 아파트에 엘리베이터 1대 뿐”

평촌래미안푸르지오 입주예정자, 엘리베이터 증설 항의 집회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9-07-10 18:43:36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엘리베이터 증설 요구 항의 집회/자료=평촌래미안푸르지오 입주자협의회]

평촌래미안푸르지오 입주예정자협의회가 엘리베이터 증설 요구 항의 집회를 열었다. 안양 평촌래미안푸르지오 입주예정자협의회는 지난 9일 서울 삼성물산 건설부문장 앞에서 약 100여명(주최 측 추산)이 모여 최대 74세대 당 엘리베이터 1대 설계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었다.

협의회는 “2000만 원 이상으로 안양지역 최고 평단가에도 불구하고 37층 아파트 2라인 당 엘리베이터 1대라는 비상식적인 설계를 고집한 시공사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안전과 편의를 위협받을 처지에 놓인 입주예정자들의 절박함을 생생히 전하고자 이번 집회를 주최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협의회에 따르면 평촌래미안푸르지오는 비슷한 시기에 분양 및 입주하는 근처 타 단지와 비교했을 때 평당 공사비(각 평형별 최상층, 동일평형 기준)도 가장 높았음에도 불구하고, 타 단지가 30층 이상 엘리베이터 2대를 적용한 것과 달리 37층에도 엘리베이터 1대를 적용했다.

협의회는 “분양 당시 소비자에게 제공한 분양책자 도면에는 엘리베이터에 대한 정보가 표시돼있지 않아 이를 인지하지 못한 채 아파트를 분양 받은 입주예정자들의 피해가 예상된다”고 반발했다.

[분양책자 도면의 엘리베이터 정보/자료=평촌래미안푸르지오 입주자협의회]

이들은 “평촌래미안푸르지오는 입면분할식 창을 채택해 사다리차 대신 엘리베이터 1대 만을 이용하여 이사해야 한다”며 “최대 74세대가 엘리베이터 1대로 입주 시 극심한 혼란은 물론, 만약 응급환자가 발생 시 골든타임을 지키기 어려워 입주민의 생명이 위협받을 수도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의회는 시공사에 설계에 대한 책임을 묻고, 조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한편 엘리베이터 증설 당위성과 근거자료 등을 담은 성명서 등 서한을 삼성물산에 전달했다.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연관기사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