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네비

로고

 

타이틀^^

HOME > NEWS > > 문화 > 여행

한국관광공사 추천 가볼만한 곳 ‘단양 수양개빛터널’

빛터널 지나 비밀의정원으로

이희라 기자   |   등록일 : 2019-08-12 15:09:18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판타지 영화나 동화 속 같은 단양 수양개빛터널의 빛터널/자료=박상준]

단양 수양개빛터널은 크게 빛터널과 비밀의정원으로 나뉜다. 빛터널은 일제강점기에 지어 1984년까지 운행하다 방치한 길이 200m 철도 터널이다. 거울 벽으로 각 구간을 나누고, 꽃 타래와 은하수 모양 LED 전구, 레이저와 음향효과 등으로 변화를 주어 환상적이고 몽환적인 분위기다. 비밀의정원은 지난해 LED 장미를 LED 튤립으로 교체하며 한 번 더 단장했다. 알록달록한 LED 튤립 사이를 산책하며 일루미네이션의 진수를 만끽할 수 있다. 돌아가는 길에는 핑크빛 은하수 터널이 낭만적인 포토 존이 된다. 수양개빛터널은 매표 후 구석기시대 유물과 생활상을 전시하는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을 거쳐 입장한다. 이끼터널 역시 지척이다. 길 좌우 축대 벽의 이끼와 하늘을 덮은 나무가 초록 터널을 만드는데, 여름이 압권이다.  약 2km 거리에 있는 만천하스카이워크는 만학천봉 정상에서 공중으로 뻗은 스카이워크 3곳이 아찔한 스릴을 선물한다. 단양은 패러글라이딩의 성지다. 특히 두산활공장은 ‘카페 산(SANN)’이 명물이다. 사람들이 카페를 목적지로 삼을 만큼 인기다. 어린아이를 둔 가족은 다누리아쿠아리움이나 고수동굴에서 생태 학습과 함께 더위를 피할 수 있다. 영춘면의 만종리대학로극장은 단양의 문화 여행지다. 옛 우체국을 개조한 극장에서 매주 토요일 연극 무대를 올린다.

충북 단양군 적성면 수양개유적로

동굴은 대표적인 내륙 피서지다. 단양은 우리나라 석회동굴을 대표하는 고수동굴과 천동동굴 등 동굴 여행지가 여럿이다. 자연 동굴뿐만 아니다. 수양개빛터널, 이끼터널, 천주터널 등 흥미진진한 인공 터널이 많다. 빛, 이끼 등 자연 동굴과 다른 요소가 매력 있다. 그 가운데 수양개빛터널은 많은 이들이 찾는다. 수양개라는 재미난 이름으로 쉬이 잊히지 않는데, ‘수양버들이 많은 개울’을 뜻한다. 선사 유적이 발견된 애곡리 일대를 아우르는 지명이다. 근래 단양에서 각광 받는 여행지가 모여 있다. 이곳에 일제강점기에 지은 철도 터널이 있는데, 이를 중심으로 수양개빛터널이라는 빛의 여행지를 꾸몄다.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이 어우러져 한층 다채롭다.

[옛 기차 터널의 변신, 수양개빛터널의 빛터널/자료=박상준]

수양개빛터널은 크게 빛터널과 비밀의정원으로 나뉜다. 매표 후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 로비와 수양개빛터널 카페를 지나 진입한다. 카페에서 야외로 나오면 빛터널을 지나 비밀의정원으로 이동하는 게 일반적인 동선이다. 빛터널은 길이 200m, 폭 5m에 이른다. 일제강점기에 철도 터널로 지어 사용하다가, 1984년 이후 노선이 바뀌며 방치된 것을 빛터널로 단장했다. 빛터널은 다채로운 LED 조명과 벽에 영상을 비춰 표현한 프로젝션 매핑 등을 활용한다. 여기에 음향효과가 더해지며 화려한 빛의 쇼를 연출한다.

각 공간은 6개 거울 벽을 두고 주제를 달리하며 이어진다. 특히 LED 전구가 꽃 타래처럼 장식된 두 번째 구간은 전구 빛깔이 바뀔 때마다 새로운 느낌이다. 꽃밭이다가, 얼음 왕국이다가, 판타지 영화 속으로 들어가는 듯하다. 벽이 거울이라 공간이 무한 확장되는 착시 효과를 일으킨다. 재미난 사진을 건질 수 있어 비교적 오래 머문다. 마지막 레이저 구간은 은하수를 연상케 하는 무지개 조명이 터널을 만들고, 그 끝에서 레이저 쇼가 펼쳐진다. 신나는 음악에 맞춰 가볍게 춤추며 즐겨도 좋을 듯싶다.

[빛터널의 은하수 조명/자료=박상준]

빛터널에서 나오면 비밀의정원으로 향하는 가벼운 숲길이다. LED 라이팅 볼이 길옆에 보물처럼 놓여 한층 신비한 분위기를 만든다. 짧은 숲이 끝나면 비밀의정원이 눈앞에 펼쳐진다. 비밀의정원은 일루미네이션 꽃의 향연이다. 개장 초기에는 LED 장미가 주를 이뤘는데, 2018년 재정비하며 LED 튤립으로 새롭게 조성했다. 그 사이로 수양개의 특징을 살린 구석기시대 사람 조형물을 배치했다. 경사가 완만하고 동선이 복잡하지 않아 편안한 여름 산책을 누리기 좋다.

기념 촬영은 비밀의정원 서쪽에 있는 하트·반지·별 모양 포토 존이 무난하다. 비밀의정원을 배경 삼아 촬영할 수 있다. 조금 더 환상적인 분위기를 원할 때는 출구 쪽의 핑크빛 은하수 터널이 낫다. 나오는 길에 있는데 통로를 따라 핑크빛 미니 전구가 터널을 이뤄, 밤하늘의 별처럼 반짝인다. 빛터널의 은하수와는 완전히 다른 매력을 발산한다.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 실내/자료=박상준]

수양개빛터널 여행 계획을 짤 때는 시간을 넉넉하게 잡는 것도 방법이다.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과 이끼터널이 인접해 같이 돌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은 1980년 수양개 일대에서 발굴한 구석기시대와 원삼국시대 유물을 전시한다. 찍개, 사냥돌, 슴베찌르개 등이 눈길을 끈다. 통합권으로 수양개빛터널과 함께 관람하거나,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만 관람할 수도 있다. 수양개빛터널 관람 시간은 오후 2시~오후 11시이며, 휴가철을 맞아 8월 12일까지 월요일에도 정상 운영한다. 관람료는 어른·청소년 9000원, 어린이 6000원(오후 2~5시 입장하면 주간 특별 할인으로 어른·청소년 6000원, 어린이 5000원. 퇴장 시간은 기본 관람과 동일한 오후 11시)이다.

[자연이 만든 푸른 동굴, 이끼터널/자료=박상준]

단양 읍내 쪽에서 출발하면 천주터널, 애곡터널, 이끼터널을 지나 수양개빛터널에 이른다. 예전에 기차가 지나던 철도였는데 현재는 도로로 바뀌어 차가 다닌다. 천주터널은 1차선이라 신호등을 기다려 지나는 게 흥미롭다. 애곡터널은 무지개 조명이 볼거리다. 이끼터널은 수양개빛터널 주차장 바로 옆이다. 독특한 풍경이 여행자들 사이에 소문이 났다. 길 좌우로 축대 벽을 뒤덮은 이끼와 머리 위로 높게 자란 나무가 터널을 이뤄 장관이다. SNS에 사진이 많이 올라오는데, 차가 다니는 2차선 도로다. 좌우로 차를 피할 공간이 없다시피 하니 주의해야 한다.

만천하스카이워크 역시 수양개의 대표 여행지다. 만학천봉 정상에 위치한 전망대로, 스카이워크 3곳은 길이 15m에 폭 2m로 고강도 강화유리바닥에 삼지창 모양으로 공중에 뻗어있다. 바닥은 구멍이 뚫린 스틸그레이팅으로 만들어졌다. 80~90m 아래 남한강이 흘러 아찔한 스릴이 느껴진다. 만학천봉에서 환승장이나 주차장까지 잇는 짚와이어, 960m 숲길을 최대 시속 40km로 달리는 알파인코스터(모노레일)도 즐길 수 있다. 만천하스카워크는 8월 18일까지 휴장 없이 운영한다. 주말이나 성수기에는 단양관광호텔까지 막히니, 수양개빛터널의 야간 여행과 연계하기보다 개장 시간에 맞춰 일찍 찾기를 권한다.

[단양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패러글라이딩 체험 여행지다/자료=박상준]

단양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패러글라이딩 체험 여행지다. 만천하스카이워크보다 높은 곳에서 단양을 내려다본다. 두산활공장과 양방산활공장이 유명한데, 두산활공장은 ‘카페 산(SANN)’이 명물로 자리 잡았다. 패러글라이딩 장비를 넣어두던 창고를 리모델링한 카페로 전망이 빼어나다. 카페를 목적지 삼아 SNS용 ‘인생 사진’에 도전하는 이들이 많다.

어린아이를 둔 가족 여행객은 다누리아쿠아리움이 좋다. 남한강 황쏘가리, 중국 홍룡, 아마존 피라루쿠 등 국내외 희귀한 민물고기를 만날 수 있다. 높이 8m 메인 수족관, 단양팔경을 본뜬 수조도 볼거리다. 특히 2층 야외 전시장은 지난 1월에 태어난 새끼 수달이 뛰노는 모습을 볼 수 있어 아이들이 좋아한다.

단양 고수동굴(천연기념물 256호)도 꼭 들러야 할 여름 여행지다. 약 200만 년 전에 생긴 동굴로, 우리나라 석회동굴의 ‘레전드’다. 독수리바위, 마리아상, 만물상 등 특이한 종유석과 석순 등이 눈길을 끈다. 고수동굴이 익숙하다면 단양 천동동굴(충북기념물 19호)을 권한다. 규모가 작지만 종유석이나 석순 등을 보는 재미는 고수동굴 못지않다. 무엇보다 더위를 피할 수 있어 일석이조 여행지다.

[우리나라 석회동굴의 ‘레전드’, 단양 고수동굴 내부/자료=박상준]

‘단양은 자연 여행지’라는 선입관에 도전장을 낸 곳도 있다. 단양 읍내 북쪽 영춘면에는 만종리대학로극장이 있다. 서울 대학로에서 연극하던 허성수 대표가 동료들과 2015년 내려와 꾸렸다. 옛 우체국을 개조한 극장에서 매주 토요일 무대를 올린다. 몇몇 마을 사람은 ‘주민 배우’로 함께 연기한다. 관람료는 1만원이며, 식사나 차(커피)가 제공된다. 평일이나 주말 낮에는 극장 아트포스트가 ‘카페 떼아뜨로’로 변신해 방문객을 맞이한다.


〈당일 여행 코스〉
수양개 코스 / 만천하스카이워크→이끼터널→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수양개빛터널
읍내 코스 / 다누리아쿠아리움→고수동굴→카페 산&패러글라이딩→수양개빛터널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만천하스카이워크→이끼터널→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수양개빛터널
둘째 날 / 다누리아쿠아리움→고수동굴→카페 산&패러글라이딩→만종리대학로극장

〈여행 정보〉

○ 관련 웹 사이트 주소
 - 수양개빛터널 www.ledtunnel.co.kr
 - 단양군 문화관광 www.danyang.go.kr/tour
 - 만천하스카이워크 www.mancheonha.com
 - 다누리아쿠아리움 www.danuri.go.kr/aqua
 - 고수동굴 www.gosucave.co.kr
 - 카페 산 https://cafesanndy.modoo.at
 - 만종리대학로극장 https://blog.naver.com/manjongarttheatre

○ 문의 전화
 - 수양개빛터널 043)421-5453~4
 - 단양군청 관광정책과 043)420-2903
 - 만천하스카이워크 043)421-0014~5
 - 다누리아쿠아리움 043)420-2951~6
 - 고수동굴 043)422-3072
 - 카페 산 010-8288-0868
 - 만종리대학로극장 043)421-2263

○ 대중교통 정보
[버스] 서울-단양,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하루 23~25회(06:35∼18:10) 운행, 약 2시간 30분 소요.
단양시외버스공영터미널에서 수양개버스빛터널까지 택시(약 1만원) 이용.
* 문의 : 동서울종합터미널 1688-5979 시외버스통합예매시스템 https://txbus.t-money.co.kr 단양시외버스공영터미널 043)421-8801
[기차] 청량리역-단양역, 무궁화호·새마을호 하루 9회(06:40~21:03) 운행, 2시간~2시간 40분 소요, 서울역-단양역, 8월 토·일요일 O-train 하루 1회(08:20) 운행, 약 3시간 20분 소요.
단양역에서 수양개버스빛터널까지 택시(약 7000원) 이용. 단양강 잔도를 포함해 도보 가능(4.4km, 약 1시간 10분).
* 문의 : 레츠코레일 1544-7788, www.letskorail.com

○ 자가운전 정보
중앙고속도로→북단양 IC 단양 방면 우회전→평동사거리 산업단지 방면 우회전→각시봉터널 진입→우덕사거리 단양 방면 좌회전→우덕삼거리 단양 방면 우회전→적성삼거리 적성 방면 우회전→수양개빛터널

○ 숙박 정보
 - 대명리조트 단양 : 단양읍 삼봉로, 1588-4888, 
 - 단양관광호텔 : 단양읍 삼봉로, 043)423-7070, www.danyanghotel.com
 - 단촌서원고택 : 단성면 북상하리길, 010-7230-5415,
   https://hanokpension.modoo.at

○ 식당 정보
 - 충청도순대 : 마늘순댓국, 단양읍 도전5길, 043)421-1378
 - 장다리식당 : 마늘정식, 단양읍 삼봉로, 043)423-3960,
 - 박쏘가리 : 쏘가리매운탕, 단양읍 수변로, 043)421-8825
 - 오학식당 : 묵밥, 단양읍 상진13길, 043)422-3313

○ 주변 볼거리
단양강 잔도, 도담삼봉, 사인암, 한드미마을

글·사진 : 박상준(여행 작가)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연관기사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