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네비

로고

 

타이틀^^

HOME > NEWS > 심층취재

‘1000만 서울인구’ 붕괴…‘고령사회’도 첫 진입

32년 만에 1000만 이하 예상…65세 이상 14% 고령사회로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9-09-17 16:21:57

좋아요버튼2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서울시에 등록된 인구수가 1000만 명 이하로 감소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1988년 1000만 명 돌파 이후 32년 만이다. 반면 65세 이상 인구는 14%를 넘어 ‘고령사회’에 처음으로 진입하게 됐다.

서울시는 2018년 말 서울시등록 내·외국인 합산 전체인구는 1004만9607명을 기록했으며, 올해 말에서 내년 초 1000만 명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17일 밝혔다. 현재 서울시에 주민등록 된 내국인은 976만5623명, 등록외국인은 28만3984명이다.

시에 따르면 서울에 거주하는 내국인은 2010년 이후 꾸준히 줄어든 반면, 외국인은 1995년 4만5072명에서 지난해 기준 6.3배가량으로 증가했다.

시는 최근 3년간 전출자 수에서 전입자 수를 뺀 ‘순전출’ 인구가 평균 8만 명 이상인 것을 고려했을 때 올해 말에서 내년 상반기 즈음 서울시 등록인구가 1000만 명 이하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총인구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총인구는 각각 2028년, 2032년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 인구변화/자료=서울시]

서울의 인구 감소 최대 요인은 ‘경기도 지역 전출’인 것으로 조사됐다. 2018년에는 46만여 명이 서울로 전입하고 57만여 명이 전출해 순전출 인구는 11만 명이었다. 지난해 서울의 순 전출이 가장 많은 곳은 경기(13만5216명)였다. 서울에서 경기로 간 인구는 36만8536명이었고, 경기에서 서울로 온 인구는 23만3320명이었다.

시에 따르면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서울의 인구 감소가 자신에게 미치는 영향을 물은 결과 ‘영향 없다’ 39.6%, ‘부정적’ 37.9%, ‘긍정적’ 22.5% 순으로 응답했다.

인구 감소로 인해 좋아지는 분야로는 자연환경(44.7%), 주거(43.1%), 교통(37.9%), 교육(30.0%) 순으로 응답했다. 반면, 인구 감소가 지속될 경우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평가된 분야는 사회(60.9%), 복지(59.4%), 국방(47.5%), 경제(47.0%) 분야 순이었다.

시는 또 지난해 서울 인구 가운데 65세 이상이 141만297명으로 전체의 14.4%를 차지해 ‘고령사회’에 진입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05년 ‘고령화 사회’(7%)에 진입한 후 14년 만이다.

유엔은 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총인구의 7% 이상이면 ‘고령화 사회’, 14% 이상이면 ‘고령 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 사회’로 분류한다. 이 같은 노령인구 증가 추세를 고려하면 2026년 ‘초고령 사회’(20% 이상)에 진입할 것으로 시는 예상하고 있다.

[서울시 65세 인구 변화/자료=서울시]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를 기준으로 전국 총인구 수 5182만6059명 중 65세 이상 인구는 765만408명으로 인구비는 14.8%다. 17개 시·도 가운데 65세 이상 인구비로 서울은 10위를 차지했다. 가장 비율이 높은 곳은 전남(21.9%), 가장 낮은 곳은 세종(9.3%)이었다.

서울시 인구의 자연 증가(출생자에서 사망자를 뺀 수)는 1992년 14만4835명에서 지난해 1만2700명으로 급격히 줄었다.

시는 이번 조사‧분석 결과를 올 연말까지 매월 공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2018년 말 서울시가 고령사회에 첫 진입했고, 올해 말~내년 초 서울시 인구가 1000만 명 이하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급격한 인구 변화에 따라 행정 수요도 가파르게 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2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