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네비

로고

 

‘반도체 클러스터’ 120조 거대 프로젝트 ‘용인행’

SPC, 용인시에 투자의향서 제출…4개 반도체팹 건설 계획

뜨거운 감자로 대두됐던 거대 프로젝트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부지를 경기도 용인으로 정해달라는 요청이 정부에 공식 접수됐다.21일 SK하이닉스는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 조성을 위해 설립된 특수목적회사(SPC)인 ㈜용인일반산업단지가 지난 20일 용인시에 투자의향서를 공식 제출했다”고 밝혔다. 사실상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관계 부처에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를 용인으로 정해달라고 요청한 것이다.SPC 측은 △국내외 우수인재들이 선호하는 수도권 위치 △국내 반도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중소기업 협력 생태계 조성 용이 △반도체 기업 사업장(이천, 청주, 기흥, 화성, 평택 등)과의 연계성 △전력·용수·도로 등 인프라 구축 용이 등을 들어 용인을 선택한 것으로 전해졌다.SK하이닉스는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조성이 완료되는 2022년 이후 총 120조원을 투자해 반도체 완성품 생산시설 4개를 건설할 계획이다. 특히 입주할 협력업체들에게 상생펀드 조성 등으로 1조2000여억 원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상생펀드 조성에 3000억 원,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상생협력센터 설립 및 상생프로그램 추진에 6380억 원, 공동 연구개발(R&D)에 2800억 원 등이다.SK하이닉스는 국내외 50여 개 협력업체도 입주하게 돼 반도체 생태계 강화를 위한 시너지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관련기사=120조 투입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 4파전>정부 ‘5대 먹거리’ 4년간 125조 투자반도체 클러스터…120조 투입되는 ‘국가산단’“클러스터는 우리 지역으로” 수도권, SK하이닉스 ‘러브콜’비수도권 “균형 발전 고려해야”kgt0404@urban114.com<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