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네비

로고

 

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서울 전입 청년 1인 가구 '웰컴박스' 지원

올해 3,600명 대상...청년정책 안내 및 홈트세트 등 빠른 서울살이 적응 기대

이재하 기자   |   등록일 : 2021-10-20 10:15:48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웰컴박스 지원 사업 홍보포스터 <출처: 서울시>

서울시가 올해 3,600명을 대상으로 타지역에서 서울로 전입한 1인 가구 청년이 적응할 수 있도록 웰컴박스를 선물한다.

 

이 사업은 청년 당사자가 직접 제안하고 기획해 탄생했다.

 

지난해 서울청년시민회의에서 청년시민위원은 타 시도에서 전입한 청년이 서울생활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어 서울생활 지원이 필요하다며 이 정책을 제안했다.

 

2020년 서울복지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 1인 가구 중 청년 1인 가구가 41.2%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시는 웰컴박스지원사업을 통해 청년이 시의 청년정책과 행정 서비스를 적극 활용하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지난 313명의 청년으로 구성한 웰컴박스 기획단을 모집했다. 이들은 서울생활이 처음인 1인 가구 청년에게 필요한 정책과 생활물품을 논의히거 웰컴박스의 세부적인 구성품도 직접 기획했다.

 

웰컴박스는 청년들이 알면 유익한 각종 서울생활 정보와 서울지도, 안전키트를 기본으로 한다. 또한 요가밴드, 폼롤러 등 나를 키우는 홈트세트식기, 식탁매트 등 나를 채우는 식기세트컵걸이, 드림캐처 등 나를 가꾸는 홈인테리어세트이상 3종 중 각자의 관심사에 따라 선택하는 세트를 추가 지원한다.

 

웰컴박스 지원대상은 타 시도에서 서울로 전입한 지 1년이 넘지 않은 만 19~291인 가구 청년이다. 참가접수는 오는 2109시부터 111016시까지 서울청년포털(https://youth.seoul.go.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이영미 서울시 청년사업반장은 빠르게 증가하는 서울시 전입 1인 가구 청년이 서울시의 청년 정책과 행정 서비스를 적극 활용하고 서울생활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웰컴박스지원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낯선 서울에서 새로운 생활을 시작하는 1인 가구 청년의 빛나는 서울 생활을 응원한다고 밝혔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