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네비

로고

 

타이틀^^

HOME > NEWS > 공공디자인

서울광장에 건축하는 ‘시민의 역사’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 시민참여자 545명 모집

김선혜 기자   |   등록일 : 2019-08-19 18:18:35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 해외초청작 시민의 역사 관련 작품/자료=서울문화재단]

[도시미래=김선혜 기자] 서울문화재단은 오는 10월 열리는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에서 선보이는 설치작품 ‘시민의 역사’와 서커스 공연 ‘숨, 자장가’에 함께할 시민 545명을 9월11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19일 서울문화재단에 따르면 해외 초청작인 ‘시민의 역사’는 올리비에 그로스테트(Olivier Grossetête)가 개발한 참여형 설치 작품으로, 종이상자를 이용해 높이 16m에 달하는 대형 조형물을 시민과 함께 만드는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크레인이나 어떠한 기계도 없이 오직 시민의 손으로 약 1500개의 종이상자를 직접 쌓아 올리는 것이 특징이다. 작가는 해외 여러 도시의 시민과 함께 그곳의 역사를 담은 성당, 다리, 탑 등의 다양한 건축물을 제작한 바 있다.

10월3일부터 열리는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는 축제 장소를 확장해 서울시립미술관, 서울도시건축전시관 등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거리무용, 거리극, 서커스, 퍼포먼스, 시각예술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특히 남과 북을 상징하는 건물인 서울역과 평양역을 연결한 대형 조형물이 서울광장에 설치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9월11일까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을 통해 개인 또는 5인 이상 단체로 신청할 수 있다. 선발된 540명은 예술가와 함께하는 사전 워크숍을 통해 프로젝트에 대한 소개를 듣고 종이박스를 이용한 건축 방법에 따라 구조물의 뼈대를 만든다. 축제 기간에는 서울광장에서 대형 건축물을 직접 손으로 쌓아 올린 후, 축제의 마지막 날에 직접 건축물을 해체하는 퍼포먼스를 펼친다.

또 국내 예술단체 보이스씨어터 몸 소리의 참여형 퍼포먼스 ‘숨, 자장가’에 참여할 시민 5명도 모집한다. 이 프로젝트는 타인을 위로할 수 있는 목소리의 울림을 주제로 시민과 예술가가 함께 자장가를 완성한 뒤 공연한다.

[시민예술공작단 시민의 역사/자료=서울문화재단]

창작 워크숍부터 공연까지 함께 참여하고자 하는 성인이라면 누구나 9월26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시민의 역사’와 ‘숨, 자장가’ 등 각각의 작품 제작에 참여한 시민은 시민예술공작단 활동 수료증과 봉사활동 시간을 인정받을 수 있다.

서울문화재단 관계자는 “서울광장에 세워지게 될 ‘시민의 역사’를 통해 가능한 많은 시민이 기념비적인 건축물을 직접 손으로 만드는 특별한 경험을 함께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